Jinwoo Hwon Lee
이훤







집은 어디에나 있고 자주 아무 데도 없다 Home is everywhere and quite often nowhere, (2019-ongoing)


ㅡ Two of the images,

Home is everywhere and quite often nowhere

, was exhibited in 《PHOTOGRAPHY BY ANY MEANS》 curated by Samantha Johnston(Executive Director and Curator of Colorado Photographic Center of Arts) and Rose Fredrick(Curator of PACE Center Gallery) at PACE Gallery, 2021

ㅡ Exhibited on a Billboard Exhibition curated by Nour Ballot and sponsored by Red Bull Arts, 2021 

ㅡ Exhibited and Reviewed in KNOWER Magazine Gallery 아는사람 매거진, 2021 
https://knower2020.com/INTRO/view/2246337


ㅡ Image <집은 어디에나 있고 자주 아무 데도 없다Home is Everywhere and Often Nowhere> was used as a cover of AROUND Magazine어라운드 매거진 Issue 76, Photo-Interview, 2021


ㅡ Featured as a Photo-Interview for AROUND Magazine 어라운드 매거진 Issue 76, 2021


ㅡ Partially featured in PAPER Magazine 페이퍼 매거진, 2020


ㅡ Partially featured in An Usual Magazine 언 유주얼 매거진, 2020





<집은 어디에나 있고 자주 아무 데도 없다 Home Is Everywhere and Often Nowhere> (2019-ongoing) speaks of different forms of placeless-ness experienced every day. Through the images of metaphors, the series attempts to share the inconsistent perception of home -- even when we are inside of our home. I focused on specific emotions at first. It began with an effort to portray the dwindling experiences of migrants. However, while doing interviews with colleagues, viewers and readers from different backgrounds, I’ve come to realize that many of us, not just migrants, experience a transient sense of home today. That many of us cope with a sporadic sense of belonging --  among the rapidly moving culture, lack of intimacy, fragile identities and proximity to platforms where we are constantly seen. As the work progressed, the sight of home changed for me as well. Home moved from “a physical place we reside with loved ones” to “the state of being abled without consequences.” Where and what is the home for you?



집은 물리적인 공간에서 시작되지만 늘 공간의 형태에 그치는 건 아니다. 누군가 거기 있고 보호된 공동체가 이루어졌음을 환기하지만 닫힌 문에서부터 타인 됨을 상기하기도 한다. 안과 바깥이 생기기도 한다. 우리는 생각보다 자주 바깥이다. 부재-감이 지속되면 그것이 하나의 정체가 된다. 집은 흔하게 목격되지만 오해되기도 한다. 늘 꾸준하게 경험되는 것도 아니다. 내부에서 바깥을 경험하거나 바깥에서 가장 내밀한 집을 획득하기도 한다.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는 상태에 놓이기도 한다. 집은 어디에나 있고 자주 아무 데도 없다 시리즈는 이 같은 경험을 은유의 형태로 기록한 작업이다. 처음에는 이민자들이 겪는 집의 부재감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했는데 시리즈가 진행되는 동안 이민의 경험 없는 꽤 많은 사람들 또한 비슷한 마음을 겪는다는 걸 알게 되었다. 너무 빠르게 움직이는 문화 사이에서, 결여된 애틋함과 유약한 정체성 사이에서, 늘 보여야하는 자리 사이에서 집은 자주 불가능해진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작업이 진행되는 동안 나에게 집은 “아끼는 이들과 머무는 물리적인 공간”에서 “어떤 댓가도 없이 가능해지는 순간, 그런 정서”으로 옮겨갔다. 당신에게 집은 무엇이고 어디에 거하는가? 

























































Photo by Peter Costas







Photo by Peter Costas



Using Form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