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ight Walker 밤을 걷는 사람 (2019 - ongoing)
 

ㅡ featured in PAPER Magazine Summer 2020 Issue

ㅡ one of the images in the series,

A Night Walker 밤을 걷는 사람, was commissioned to be the cover of the book 

The Bell Jar by the Pulitzer-Award-Winning author Sylvia Plath 


시리즈 <A Night Walker밤을 걷는 사람>은 낮에 첫 번째 대낮을, 밤에 두 번째 대낮을 살던 시절의 기록이다. 대부분의 작업은 사진가가 그 방향을 주도적으로 결정하지만 한 개인으로서의 생활이 작업자로서의 우릴 이끌기도 한다. 첫 일이 끝나면 저녁이다. 저녁이 되면 집을 나선다. 사진가로서의 시간이고. 시인으로서의 시간이다. 매일 8시와 9시 사이 만나는 광경은 스물네 시간 떨어져 있을 뿐인데, 눈에 띄게 다른 조도와 색채로 머물기도 한다. 매일 그 시간에 바깥을 걷는 것은 부채감을 갖고 사는 모국에서 그때 첫 번째 대낮이 시작되기 때문이기도 하다. 타국에 머물지만 나의 정체는 모국에 속한다. 자주 은근하고 가끔 정확한 방식으로. 모국으로부터 떠나온 지 13년이 지났고 거기에서 발생되는 고립감을 십 년이 지난 후에야 앓기 시작했다. 그곳에서 두 번째 시집 <<우리 너무 절박해지지 말아요>>가 시작됐고, 사진 시리즈 <Tell Them I Said Hello>가 시작되기도 했다. 작업으로 발화한 이후에도 나는 늘 결핍의 상태에 가까웠다. 낮밤이 어긋나 있는 그곳과 이곳의 리듬을 실감할 때 아직 괴롭다. 어쩌면 나는 이곳에서 두 번째 대낮을 살며 그곳의 첫 번째 대낮을 함께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같은 시간을 살고 싶은 것일지도. 그런 의미에서도 내가 걷는 밤은, 첫 번째 대낮이기도 두 번째 대낮이기도 하다.

Documented in the series are the second shift of my day in the evening, between 2017 and 2020. I worked as a data analyst in the daytime. It was about 6PM when done at work. Only then, I moved onto the second shift of the day. Those were the times reserved to be a photographer and to be a poet. I was considerably more engaged and myself in the evening, making the evening the really another daytime for me. Artists choose where your work head most of the times, however, there is also a sense of identity molded by the rhythm and cycle of the life. The circumstance led me to walk on the street at the same hour. I made images from 8 to 9 PM every day. The subtle and sometimes drastically different light, humidity and hues of the adjacent neighborhood - even when just 24 hours apart - made it almost a different town. Another reason I walked at 8PM is because that’s when the day stars in Korea. The sense of nostalgia made overlaps on what I see here and what I don’t unless back home. Despite being physically located in a foreign country, part of my identity anchors back to Korea. The reminiscence is a lot of times subtle and occasionally precise; it almost always arrives belatedly. After 13 years of being away, I still feel dearth of sense of belong - and, of course, this is after learning the language and enough social and cultural contexts. While walking in the blue hour, the time difference is realized. By seeing what I see in the neighborhood and what I don’t see create an eccentric overlap in both ‘the feed’ and in the real life. Perhaps by walking at the same hour between 8 and 9 PM, I simultaneously live their first half of the day while living my second half. It, hence, equates to living both days of both home.


ANightWalker, JinwooHwonLee, 이훤, 이훤시인, Atlanta, Georgia
ANightWalker, JinwooHwonLee, 이훤, 이훤시인, Atlanta, Georgia
ANightWalker, JinwooHwonLee, 이훤, 이훤시인, Atlanta, Georgia
ANightWalker, JinwooHwonLee, 이훤, 이훤시인, Atlanta, Georgia
ANightWalker, JinwooHwonLee, 이훤, 이훤시인, Atlanta, Georgia
ANightWalker, JinwooHwonLee, 이훤, 이훤시인, Atlanta, Georgia
ANightWalker, JinwooHwonLee, 이훤, 이훤시인, Atlanta, Georgia
ANightWalker, JinwooHwonLee, 이훤, 이훤시인, Atlanta, Georgia
ANightWalker, JinwooHwonLee, 이훤, 이훤시인, Atlanta, Georgia
ANightWalker, JinwooHwonLee, 이훤, 이훤시인, Atlanta, Georgia
ANightWalker, JinwooHwonLee, 이훤, 이훤시인, Atlanta, Georgia
ANightWalker, JinwooHwonLee, 이훤, 이훤시인, Atlanta, Georgia
Using Format